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3,759 115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신종인
Subject   죽음은 삶의 활력소
'
죽음은 삶의 활력소

-뒤집어 생각해보기--

죽음은 삶의 종점이지만, 때로는 죽음이 삶을 새로 시작하게 만들어주기도 한다. 암에 걸렸다가 잘 회복되어 건강하게 살고 있는 암 생존자가 벌써 백만 명을 넘어섰는데, 암 판정을 받고 나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생활 습관이 180도 달라진다. 좋아하던 술 담배를 단번에 끊고, 유기농 음식을 찾으며, 소식을 실천한다. 잡곡으로 만든 주먹밥을 들고 다니기도 하고 체중도 착착 줄인다. 평소에는 생각도 하지 못했던 변화이다. 이처럼 죽음의 공포는 삶을 아주 건강한 방향으로 바꿔놓기도 한다.

2009년 1월 미국 뉴욕 라과디아 공항에서 이륙했던 비행기가 새 두 마리 때문에 허드슨 강으로 추락했다. 탑승객들은 눈앞에 닥쳐오는 강물을 속수무책으로 바라보며 죽음의 공포에 떨었다. 다행히 탑승객은 모두 무사히 구조되었는데, 앞자리에 타고 있던 릭 엘리아스라는 사업가는 이후 완전히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다.

죽음의 가능성 앞에서 그는 몇 가지 일이 너무나 후회스러웠다. 그는 아메리칸 드림을 찾아온 이민자였다. 성공하기 위해 가정은 뒤로 미루고 앞만 보고 살았다. 포도주 수집이 취미였는데, 주말에 친구가 놀러 왔을 때 공들인 컬렉션이 흐트러질까 봐 좋은 와인을 따지 못하고 창고에 모셔두기만 했다. 그 모든 순간이 후회스러웠다. 그는 결심했다. 살아나기만 한다면 더 이상 옳고 그름을 따지느라 행복을 포기하지는 않겠다고. 그리고 다시는 하고 싶은 일을 미루지 않겠다고. 죽음의 공포가 가져온 변화였다.

병원에 근무하다 보면 갑자기 눈물이 복받치는 순간이 있다. 중환자실 앞에 모여든 환자들 가족 수십 명을 보면, 사고가 나기 전에 한 번이라도 더 만나고 마음을 나누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느낀다. 예전에 소아암 병동에서 근무할 때 머리를 빡빡 깎고 투병하는 어린 암 환자들이 병상에서 수학 숙제를 하고 학교 친구에게 편지 쓰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 그날 당직실에 들어와 펑펑 울었다. 그래 내일 어찌 될지 몰라도, 오늘은 오늘을 살아야 하는구나. 그게 삶이구나.

사람들은 영원히 살 수 있을 것처럼 산다. 가까운 친구나 가족이 건강을 해치면 '아, 나도 담배를 끊어야지' '운동해야지' 하고 생각하지만, 그건 잠시뿐 곧 잊어버린다. 죽음의 위기가 닥쳐서야 비로소 소중한 것을 챙기지 못했던 과거를 후회한다. 왜 우리는 정작 중요한 것을 미루고 살아가는가. 진짜 살고 싶은 삶을 계속 미룬다면, 살아남는다는 것의 의미는 무엇인가. 그렇게 사는 삶은 과연 내 삶인가 아니면 남의 삶인가.

지금 바로 필기구를 들고 종이에 적어보자. 오늘이 나의 마지막 날이라고 가정하고, 오늘 하고 싶은 일을 적어보자. 가지런하게 적을 필요도 없고 예쁘게 적을 필요도 없다. 그림으로 그려도 된다. 그리고 그 목록을 살펴보자. 도보 여행, 텃밭 가꾸기, 사막에서 하룻밤 보내기, 커튼 바꾸기,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기 등 아마 거창한 일보다는 소소한 일들이 적혀 있을 것이다.

그 누구라도 죽음의 공포가 달갑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죽음은 소중한 사람과 맺은 관계를 돌아보고 제대로 챙기도록 도와주기도 한다. 때로는 죽음이 삶을 바꿔놓는다. 그게 오늘이다


옮겨온 글(우종민교수의 글)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7.12.17 - 06:36
LAST UPDATE: 2017.12.17 - 13:40

58.140.26.61 - Mozilla/5.0 (Windows NT 10.0; WOW64; Trident/7.0; rv:11.0) like Gecko

Name   E-Mail   Password

 다음글 졸업 50주년기념 찬조금 4월 20일 조기 마감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759Simple view59동기회 졸업 50주년 찬조금 모금 결과 보고 집행부 2018.04.22 69
3758Simple view졸업 50주년기념 찬조금 4월 20일 조기 마감 집행부 2018.04.17 212
3757Simple view추억의 수학여행  참가신청자 [8] 집행부 2018.04.15 563
3756Simple view추억의 수학여행  참가신청 안내 집행부 2018.04.15 127
3755Simple view[혼사] 김영석의 장녀 (5월 5일, 土, 오후 3시) [1] 집행부 2018.04.12 120
3754Simple view교차로 보행자 교통안전 시스템 도입 응원 [1] 윤형기 2018.04.12 86
3753Simple view4월 정기산행 후기 59산악회 2018.04.09 119
3752Simple view3-1반 반창회 합니다 [1] 3-1반 반... 2018.04.06 130
3751Simple view술에 대한 예찬(酒讚) 신종인 2018.04.05 67
3750Simple view졸업 50주년 행사 찬조금 기부 내역 [4] 집행부 2018.04.02 943
3749Simple view이승원 혼사. 고창영 혼사 계좌번호 집행부 2018.03.30 117
3748Simple view졸업 50주년 행사 찬조금 기부자 명단  집행부 2018.03.28 348
3747Simple view중앙59회 졸업 50주년 행사  찬조금 모금  집행부 2018.03.26 223
3746Simple view4월 정기산행 알림 59산악회 2018.03.26 88
3745Simple view제 2회 운영위원회 회의  결정사항 [1] 집행부 2018.03.21 247
3744Simple view59회 동기들 고맙습니다 윤창남 2018.03.16 121
3743Simple view[혼사] 고창영의 차남 (4월 8일, 日, 17:00) [1] 집행부 2018.03.15 122
3742Simple view[부고] 윤창남 동기 모친 별세 [1] 집행부 2018.03.14 147
3741Simple view[혼사] 이승원의 장남 (4월 7일, 土, 12:30) [1] 집행부 2018.03.11 138
3740Simple view[부고] 차명식 동기 본인 喪 [3] 집행부 2018.03.10 119
3739Simple view[부고] 김병철 동기 모친 별세 집행부 2018.03.08 85
373820180305_190536.jpg [4.2 MB] 다운받기Simple view1분기 3반 모임결과 알림 오준환 2018.03.07 97
3737Simple view2018.  3. 3 (토) 정기산행 겸 시산제 후기 [1] 59산악회 2018.03.04 174
373620180301_091029.jpg [45 KB] 다운받기Simple view삼일절 교우회 행사 사진 [1] 윤형기 2018.03.04 129
3735Simple view오구회의 단합된 힘을 보여준 삼일절  등반대회 [1] 집행부 2018.03.02 125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게시판에 글 쓰는 방법

되돌아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