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3,724 1149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신종인
Subject   죽음은 삶의 활력소
'
죽음은 삶의 활력소

-뒤집어 생각해보기--

죽음은 삶의 종점이지만, 때로는 죽음이 삶을 새로 시작하게 만들어주기도 한다. 암에 걸렸다가 잘 회복되어 건강하게 살고 있는 암 생존자가 벌써 백만 명을 넘어섰는데, 암 판정을 받고 나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생활 습관이 180도 달라진다. 좋아하던 술 담배를 단번에 끊고, 유기농 음식을 찾으며, 소식을 실천한다. 잡곡으로 만든 주먹밥을 들고 다니기도 하고 체중도 착착 줄인다. 평소에는 생각도 하지 못했던 변화이다. 이처럼 죽음의 공포는 삶을 아주 건강한 방향으로 바꿔놓기도 한다.

2009년 1월 미국 뉴욕 라과디아 공항에서 이륙했던 비행기가 새 두 마리 때문에 허드슨 강으로 추락했다. 탑승객들은 눈앞에 닥쳐오는 강물을 속수무책으로 바라보며 죽음의 공포에 떨었다. 다행히 탑승객은 모두 무사히 구조되었는데, 앞자리에 타고 있던 릭 엘리아스라는 사업가는 이후 완전히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다.

죽음의 가능성 앞에서 그는 몇 가지 일이 너무나 후회스러웠다. 그는 아메리칸 드림을 찾아온 이민자였다. 성공하기 위해 가정은 뒤로 미루고 앞만 보고 살았다. 포도주 수집이 취미였는데, 주말에 친구가 놀러 왔을 때 공들인 컬렉션이 흐트러질까 봐 좋은 와인을 따지 못하고 창고에 모셔두기만 했다. 그 모든 순간이 후회스러웠다. 그는 결심했다. 살아나기만 한다면 더 이상 옳고 그름을 따지느라 행복을 포기하지는 않겠다고. 그리고 다시는 하고 싶은 일을 미루지 않겠다고. 죽음의 공포가 가져온 변화였다.

병원에 근무하다 보면 갑자기 눈물이 복받치는 순간이 있다. 중환자실 앞에 모여든 환자들 가족 수십 명을 보면, 사고가 나기 전에 한 번이라도 더 만나고 마음을 나누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느낀다. 예전에 소아암 병동에서 근무할 때 머리를 빡빡 깎고 투병하는 어린 암 환자들이 병상에서 수학 숙제를 하고 학교 친구에게 편지 쓰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 그날 당직실에 들어와 펑펑 울었다. 그래 내일 어찌 될지 몰라도, 오늘은 오늘을 살아야 하는구나. 그게 삶이구나.

사람들은 영원히 살 수 있을 것처럼 산다. 가까운 친구나 가족이 건강을 해치면 '아, 나도 담배를 끊어야지' '운동해야지' 하고 생각하지만, 그건 잠시뿐 곧 잊어버린다. 죽음의 위기가 닥쳐서야 비로소 소중한 것을 챙기지 못했던 과거를 후회한다. 왜 우리는 정작 중요한 것을 미루고 살아가는가. 진짜 살고 싶은 삶을 계속 미룬다면, 살아남는다는 것의 의미는 무엇인가. 그렇게 사는 삶은 과연 내 삶인가 아니면 남의 삶인가.

지금 바로 필기구를 들고 종이에 적어보자. 오늘이 나의 마지막 날이라고 가정하고, 오늘 하고 싶은 일을 적어보자. 가지런하게 적을 필요도 없고 예쁘게 적을 필요도 없다. 그림으로 그려도 된다. 그리고 그 목록을 살펴보자. 도보 여행, 텃밭 가꾸기, 사막에서 하룻밤 보내기, 커튼 바꾸기,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기 등 아마 거창한 일보다는 소소한 일들이 적혀 있을 것이다.

그 누구라도 죽음의 공포가 달갑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죽음은 소중한 사람과 맺은 관계를 돌아보고 제대로 챙기도록 도와주기도 한다. 때로는 죽음이 삶을 바꿔놓는다. 그게 오늘이다


옮겨온 글(우종민교수의 글)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7.12.17 - 06:36
LAST UPDATE: 2017.12.17 - 13:40

58.140.26.61 - Mozilla/5.0 (Windows NT 10.0; WOW64; Trident/7.0; rv:11.0) like Gecko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8반 송년 모임 후기
 다음글 2017년 정기총회및 송년회 결과 보고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724Simple view육광렬 혼사 계좌 이체  필요하면 연락주세요 [2] 신기완 2018.01.14 87
3723Simple view2018년도 오구회 행사계획 입니다 집행부 2018.01.14 93
37221515631831979.jpg [143 KB] 다운받기Simple view3반 임시[번개] 모임결과 알림 오준환 2018.01.11 76
3721Simple view99세 김형석 교수와 이덕철 교수가 들려주는 '새해... [2] 신종인 2018.01.08 80
3720Simple view1월 정기산행 후기 [2] 59산악회 2018.01.06 136
3719Simple view3반 임시[번개] 모임 알림  오준환 2018.01.03 84
3718Simple view장성범 in Mexico - 其 2 [5] 강인성 2018.01.03 139
3717Simple view신임회장 오용국 인사드립니다 [4] 오용국 2018.01.01 140
3716Simple view새해엔 새 마음의  눈으로 [2] 신기완 2018.01.01 86
3715Simple view육광열 차남 혼사 안내 (1/20, 土, 12:20) [3] 총무팀 2017.12.30 312
3714Simple view2018 년   동기회비  납부안내 [1] 신기완 2017.12.29 132
3713Simple viewLA 59 송년모임 [3] 유가용 2017.12.27 120
3712참토우1.jpg [42 KB] 다운받기Simple view1월 정기산행 알림 [4] 59산악회 2017.12.27 98
3711Simple view진정한 친구에게 해서는 안 될 행동 [1] 신종인 2017.12.27 98
3710Simple view총무  신기완  신고 인사드립니다 [5] 신기완 2017.12.25 137
37091513753101564.jpg [109 KB] 다운받기Simple viewLA에서... 유가용 2017.12.21 109
3708Simple view8반 송년 모임 후기 윤형기 2017.12.19 104
3707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죽음은 삶의 활력소 신종인 2017.12.17 84
3706Simple view2017년 정기총회및 송년회 결과 보고 [3] 총무팀 2017.12.08 235
37051512694547720.jpg [179 KB] 다운받기Simple view송호범 동기 연주회 초대 총무팀 2017.12.08 113
3704Simple view네팔 히말라야 트레킹 [1] 溪雲 申... 2017.12.07 111
3703Simple view2017년 하반기 당구대회 결과 총무팀 2017.12.07 87
3702Simple view[부고] 재미 동기 이한영 모친 별세 [2] 총무팀 2017.12.06 60
370120171204_195445.jpg [1.2 MB] 다운받기Simple view3반 송년모임 결과 알림  오준환 2017.12.05 77
3700Simple view8반 모임 안내 [1] 윤형기 2017.12.05 108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게시판에 글 쓰는 방법

되돌아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