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3,791 1152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신종인
Subject   죽음은 삶의 활력소
'
죽음은 삶의 활력소

-뒤집어 생각해보기--

죽음은 삶의 종점이지만, 때로는 죽음이 삶을 새로 시작하게 만들어주기도 한다. 암에 걸렸다가 잘 회복되어 건강하게 살고 있는 암 생존자가 벌써 백만 명을 넘어섰는데, 암 판정을 받고 나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생활 습관이 180도 달라진다. 좋아하던 술 담배를 단번에 끊고, 유기농 음식을 찾으며, 소식을 실천한다. 잡곡으로 만든 주먹밥을 들고 다니기도 하고 체중도 착착 줄인다. 평소에는 생각도 하지 못했던 변화이다. 이처럼 죽음의 공포는 삶을 아주 건강한 방향으로 바꿔놓기도 한다.

2009년 1월 미국 뉴욕 라과디아 공항에서 이륙했던 비행기가 새 두 마리 때문에 허드슨 강으로 추락했다. 탑승객들은 눈앞에 닥쳐오는 강물을 속수무책으로 바라보며 죽음의 공포에 떨었다. 다행히 탑승객은 모두 무사히 구조되었는데, 앞자리에 타고 있던 릭 엘리아스라는 사업가는 이후 완전히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다.

죽음의 가능성 앞에서 그는 몇 가지 일이 너무나 후회스러웠다. 그는 아메리칸 드림을 찾아온 이민자였다. 성공하기 위해 가정은 뒤로 미루고 앞만 보고 살았다. 포도주 수집이 취미였는데, 주말에 친구가 놀러 왔을 때 공들인 컬렉션이 흐트러질까 봐 좋은 와인을 따지 못하고 창고에 모셔두기만 했다. 그 모든 순간이 후회스러웠다. 그는 결심했다. 살아나기만 한다면 더 이상 옳고 그름을 따지느라 행복을 포기하지는 않겠다고. 그리고 다시는 하고 싶은 일을 미루지 않겠다고. 죽음의 공포가 가져온 변화였다.

병원에 근무하다 보면 갑자기 눈물이 복받치는 순간이 있다. 중환자실 앞에 모여든 환자들 가족 수십 명을 보면, 사고가 나기 전에 한 번이라도 더 만나고 마음을 나누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느낀다. 예전에 소아암 병동에서 근무할 때 머리를 빡빡 깎고 투병하는 어린 암 환자들이 병상에서 수학 숙제를 하고 학교 친구에게 편지 쓰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 그날 당직실에 들어와 펑펑 울었다. 그래 내일 어찌 될지 몰라도, 오늘은 오늘을 살아야 하는구나. 그게 삶이구나.

사람들은 영원히 살 수 있을 것처럼 산다. 가까운 친구나 가족이 건강을 해치면 '아, 나도 담배를 끊어야지' '운동해야지' 하고 생각하지만, 그건 잠시뿐 곧 잊어버린다. 죽음의 위기가 닥쳐서야 비로소 소중한 것을 챙기지 못했던 과거를 후회한다. 왜 우리는 정작 중요한 것을 미루고 살아가는가. 진짜 살고 싶은 삶을 계속 미룬다면, 살아남는다는 것의 의미는 무엇인가. 그렇게 사는 삶은 과연 내 삶인가 아니면 남의 삶인가.

지금 바로 필기구를 들고 종이에 적어보자. 오늘이 나의 마지막 날이라고 가정하고, 오늘 하고 싶은 일을 적어보자. 가지런하게 적을 필요도 없고 예쁘게 적을 필요도 없다. 그림으로 그려도 된다. 그리고 그 목록을 살펴보자. 도보 여행, 텃밭 가꾸기, 사막에서 하룻밤 보내기, 커튼 바꾸기,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기 등 아마 거창한 일보다는 소소한 일들이 적혀 있을 것이다.

그 누구라도 죽음의 공포가 달갑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죽음은 소중한 사람과 맺은 관계를 돌아보고 제대로 챙기도록 도와주기도 한다. 때로는 죽음이 삶을 바꿔놓는다. 그게 오늘이다


옮겨온 글(우종민교수의 글)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7.12.17 - 06:36
LAST UPDATE: 2017.12.17 - 13:40

58.140.26.61 - Mozilla/5.0 (Windows NT 10.0; WOW64; Trident/7.0; rv:11.0) like Gecko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8반 송년 모임 후기
 다음글 2017년 정기총회및 송년회 결과 보고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791Simple view59회의 활동 관련 기사들이 계우회보에 실리다 집행부 2018.07.16 61
3790Simple view[ 부고] 59회 유중식  모친 별세 [1] 총무 신... 2018.07.12 62
3789Simple view7월 정기산행 후기 [3] 59산악회 2018.07.08 120
378820180608_141701.jpg [1.8 MB] 다운받기Simple view어퍼 무스탕 트레킹 [3] 溪雲 申... 2018.07.02 90
378720180527_054941.jpg [1.7 MB] 다운받기Simple view다울라기리써키트-2 溪雲 申... 2018.07.02 42
378620180516_093652.jpg [3.4 MB] 다운받기Simple view다울라기리써키트 -1 溪雲 申... 2018.07.02 46
378520180526_101807.jpg [3.8 MB] 다운받기Simple view칠십 老童들의 다울라기리BC및 어퍼무스탕 트레킹 [1] 溪雲 申... 2018.07.02 65
3784Simple view'장서윤' 씨를  찾습니다 [4] 총무 신... 2018.07.01 106
3783내무반.jpg [53 KB] 다운받기Simple view7월 정기산행 알림 [4] 59산악회 2018.06.27 132
3782Simple view개교 110주년 중앙교우 문화의 밤을 마치고 집행부 2018.06.19 120
3781Simple view부    고 [2] 동기회 2018.06.18 179
3780Simple view승 계룡 동기 처 별세 서 상빈 2018.06.17 100
3779Simple view부고 유가용 2018.06.17 112
3778Simple view동창 주소록 고쳐주세요 경지비 2018.06.15 118
3777Simple view59회 졸업 50주년 및 고희 기념 추억의 수학여행기 [5] 권대우 2018.06.13 198
37762018 수학여행 동기들 얼굴... 75.jpg [9.8 MB] 다운받기Simple view추억의 수학여행 사진- 동기들 얼굴 모음 [1] 윤진호 2018.06.11 148
3775Simple view추억의 수학여행 사진 2  윤형기 2018.06.11 130
3774Simple view결혼 축하에 대한 감의의말씀. 성혁진 2018.06.10 71
3773Simple view추억의 수학여행  동영상  &  사진 윤형기 2018.06.10 119
3772Simple view"추억의 수학여행" 경비보고 한순현 2018.06.10 106
3771Simple view개교 110주년 중앙교우 문화의 밤  초대 [6] 집행부 2018.05.31 238
3770Simple view추억의 수학여행 일정표(필독) [1] 한순현 2018.05.29 260
3769Simple view추억의 수학여행 추진위원장 한순현입니다. 한순현 2018.05.29 144
3768Simple view6월 정기산행 미실시 알림 59산악회 2018.05.28 47
3767Simple view부    고 동기회 2018.05.17 202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게시판에 글 쓰는 방법

되돌아 가기